My testimony that became a missionary


Name:
 Hyun Ja Nam Byun
Sending Date: September 15, 1991 – present
Sending Organization: GMS(Global Mission Society) Hapdong
Mission Field: Rizal Province, Philippines


I was the sixth of two boys and five girls in an unbelief family. I had never heard of Jesus or had
been evangelized until I attended high school. I went to a girls’ high school in a small city, and
my friend, a pastor’s daughter, shared of Jesus. I attended church activities, but it was common to
fall asleep in worship service. When I went to nursing college, I became a class with the friend
and went to church. At that time, I was broken my heart and was very depressed by an argument
with my best friend. It seemed that whole world was gray and my mind was empty.
“So, is there really happiness in the world?“ I started reading the Bible to find it by myself. In the
story of love which Jesus goes to find the lost sheep in Luke 15: 4. My self was broken and I
accepted Jesus my Lord with weeping. Afterwards, I wanted to learn more about Jesus and to
know more about Him. As soon as finishing my hospital work, I was sucked in reading the Words
of God, like sweet honey, in the dormitory day and night without taking off my nurse uniform.
Then, one day I read the Bible until dawn, and I fell asleep for a while. My body was clearly lying
in bed, but my soul escaped from my body, climbed up the sky, and climbed up to a high place. I
was invited to the table where the light of evening twilight shined and Jesus with bright clothe
was applying ointment on my wounded face. At that time, I couldn’t find the shining face just like
Jesus in this world. At that moment, my soul returned to my body in bed, and the warm, warm
light was shining on my bed for a long time.
It was really the first amazing experience. It was when I was 21. Since then, all of my schedule had
been plans for the Lord. The thirst and emptiness of my life received Jesus and began to be filled
with love of Jesus, and overflowed with joy that could not be replaced with anything in the world.
Jesus is who forgiven all my sins and promised eternal life! Only Jesus was all in all in me and I
wanted to share Jesus to all of people with all my talent, time and passion.
Every time I worshiped, I was so excited that tears flowed, so I always carried a handkerchief in
the Bible. All hours outside of work as a head nurse and midwife in Christian Hospital were filled
with evangelism in hospital, train station, and bus terminals and various activities of revival
meetings, CCC Bible studies, CCC leaders’ meetings, and church.
I would like to be the one who please the Lord in all my life. Then, My husband, a missionary
candidate, was introduced to me by one church elder, and there was a great spiritual conflict. The
whole my family who were not Christian not agreed me to get marry because of a poor and
eldest son. Also I had no confidence that I had to go as a missionary because I had no idea what
the missionary was. The more I prayed to the Lord, the more Jesus reminded me Jeremiah 29:11
“For I know the plans I have for you,” declares the Lord, “plans to prosper you and … plans to give
you hope and a future.” When I thought of the love of the cross of Jesus, who loved me and gave
everything, I couldn’t refuse the Lord’s request and calling. I put down all of my thoughts and
obeyed the Lord and got married. After that, the Lord gave me so many experiences and
testimonies in my life.
A missionary’s mission is not determined by human qualifications and abilities, but by the Lord’s
choice and calling. One life is more precious than the whole world. When one believes in Jesus,
the whole family changes, the darkness retreats, and the curse and destruction are cut off. I want
to do the most valuable work in the world as a servant of the Lord, to expand the Kingdom of
God, with all my heart and loyal to my missionary mission.

My testimony that became a missionary


Name:
Chang Soo Nam


I was born as the eldest of three brothers in a poor Christian family. Since I was a child, I have attended church,
and often attended Vocational Bible Camps during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I raised my hands and vowed
to God that I would live as a preacher of the gospel in Bible camps. I read the Bible during the summer vacation
because my mother would give me a gift if I read the Bible before baptism in the age of 15. I fell in love with
reading the Bible and have read it every day since then. I always thank my mother.
After my father passed away when I was in the 6th grade in elementary school, there was always a burden on
my family life as the eldest son. Even I vowed to be an evangelister, I was majored in electrical engineering at
university due to the poor reality of my family. After graduation, I joined Hyundai Heavy Industries Company
in August, 1983 by the grace of God. Even in a busy working life, I always enjoyed reading the Bible in the
company dorm.
Working in Mobile Offshore Design department, Hyundai Heavy Industries, one day in September, 1985, How
high is the blue sky and how wide is the blue sea!
Two oil drilling vessels designed and built for one year and six months, were send to the coast of North Atlantic,
Scotland. As two big oil drilling ships of about 30m high were gradually far away from the Ilsan offshore, Ulsan,
the ships were seemed to be very small in the grate ocean, the voice of the great God’s call in my heart
continued to be heard. “Chang Soo, Chang Soo, could you follow me who saved you and gave you a new life? I
will guild your life.” Even when I read the Bible, the words “You are my portion, Lord; I have promised to obey
your words.”(Psalm 119:57) continue to knock on my heart. Lord, how can I become a missionary even I am
weak? I may have to be strong.” I prayed. “Here is a boy with five small barley loaves and two small fish, but
how far will they go among so many?”(John 6:9) The Lord told me follow Him in my weakness, just as a young
boy gave a very small to Jesus. So I decided to give my life to God and resigned from the company. When I
entered Chongshin University Seminary(Hapdong) in Sadang-dong, Seoul, in March 1986, I began to receive
missionary training at MTI (Missionary Training Institute) in Seoul.
While praying and finding the way to go to AX country as a missionary, my wife and I were sent to UK for
another missionary training as a missionary on September 15, 1991 through two years correspondence with the
British headquarter of WEC(Worldwide Evangization for Christ) International. We trained in language, crossculture, and mission field resarch for two years. In August 1993, as a GMS and WEC missionary, we entered
AX country and shared the Word of God to college students, factory workers, and residents, and worked on
church planting until 2010.
Due to the long-term missionary work, there is always a lot of tracing and monitoring of public security bureau.
Because of the limitations and difficulties of continuing the ministry, the mission field was relocated
immediately before the AX government expelled us. We were sent into the Philippines in July 2011 and have
planted church ministries in seven urban poor area by now through God’s faithful and love.

선교사가 된 나의 간증
이름; 변현자
파송일자; 1991년 9월 15일-현재
파송단체; GMS총회세계선교회(Global Mission Society)합동
사역지; 필리핀, 리잘주
저는 불신집안의 2남5여 가운데 여섯째로 태어났는데 중학교를 다닐 때까지 한 번도 예수님에 대
하여 들어 본적도 전도를 받은 적도 없었습니다. 여자고등학교를 작은 도시서 다니게 되었는데
목사님의 딸인 친구가 전도하여 몇 번 행사에 따라갔지만 예배에 졸다가 오기가 보통이였습니다.
근데 간호대학을 진학했는데 그 친구와 또 한반이 되었고 조금씩 들쑥날쑥 교회에 갔습니다. 그
때 제가 가장 친한 친구와 말다툼으로 친구관계가 틀어지면서 마음이 상심되고 매우 우울하였습
니다. 모든 세상이 회색빛이었고 마음은 텅 빈 것처럼 공허하였습니다.
그래서 세상엔 진정한 행복이 정말 있는지? 스스로 찾아봐야겠다면서 성경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누가복음15:4의 예수님이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양을 찾으러 가시는 그 사랑의 장면에서 나의 자아
는 깨어지고 눈물을 줄줄 흘리면서 내 스스로 다시 주님을 영접하였습니다. 그 후에 점점 주님에
대해 더 알고 싶고 깊이 알고 싶어서 병원 근무를 마치며 간호사 유니폼도 벗지않고 기숙사에서
밤낮으로 꿀송이 보다 더 달콤한 말씀 속으로 빨려들어 갔습니다.
그러던 중 하루는 성경을 새벽까지 읽다가 잠시 잠이 들었는데 내 몸은 분명히 침대에 누워있는
데 내 영혼이 내 몸을 빠져나가 저 하늘 길을 오르고 올라서 높은 곳에 이르니 흰옷 입은 예수님
이 세상에서 온통 상처가 있는 내 얼굴에 연고를 발라주면서 저녁 황혼 빛이 빛나게 비치는 식탁
으로 초대했습니다. 그때에 빛나던 예수님의 얼굴빛은 이 세상에서 찾아볼 수 없는 가장 부드럽
고 인자한 빛이었는데 그 순간 저의 영혼은 다시 침대로 돌아왔고 그 따뜻하고 포근한 빛은 오랫
동안 저의 침대 위를 비추고 있었습니다.
정말 신기하고 놀라운 첫 체험이었습니다. 그 때가 21살 때였고 그 때 이후로 저희 모든 스케줄
은 주님을 향한 계획이었습니다. 인생의 목마름과 허무함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그 사랑으로 채워
지기 시작했으며 세상에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기쁨이 넘쳐났습니다. 나의 모든죄를 모두 용
서해주시고 영생의 약속까지 주신 예수님! 나에 모든 자랑은 오직 예수님이고 나의 모든 재능, 시
간, 열정을 모두 드려서 주님만 전파하고 싶었습니다.
예배 때마다 너무나 감격해서 눈물이 흘러서 성경책 속에 꼭 손수건을 가지고 다니고, 기독병원
의 수간호사와 조산사로서 근무외의 모든 시간은 병원, 역전, 터미널 전도와 각종 부흥회, CCC 성
경공부, 순장모임, 교회 활동으로 빼꼭히 채워졌습니다.
나의 모든 생애를 드려서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그러다 장로님의 소개
로 선교사 지망생인 남편을 소개 받았는데 엄청난 영적 갈등이 왔습니다. 가난하고 재력이 없는
장남이라 믿지 않는 온가족의 반대와 저는 선교사가 뭔지도 잘 모르는 뜨거움만 있는 초신자라
선교사로 가야 한다는 것에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 기도하면 할수록 예레미야 29:11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 나를 사랑하사 모
든 것을 내어주신 주님의 십자가의 사랑을 생각할 때 주님의 부탁과 부르심을 거절할 수가 없었
고 나의 생각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주님께 순종하여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그 뒤에도 주님은 일
마다 때마다 많은 체험과 간증들을 주셨습니다.
선교사의 사명은 우리의 자격과 능력으로 선택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선택과 부르심으로 결정
되는 것입니다. 한 생명이 천하보다 귀하다고 했는데 한 명이 예수님을 믿으며 가정이 변화되고
어둠이 물러나고 저주와 멸망이 끊어집니다. 저는 세상에서 가장 가치 있는 일은 하나님 나라 확
장에 쓰임을 받는 일꾼으로서 한 영혼을 가슴에 품고 오로지 선교사명에 충성하기를 원합니다.

선교사가 된 나의 간증
이름; 남창수
저는 가난한 크리스천 가정의 삼형제의 장남으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 다녔으며, 중
학교, 고등학교 시절에 성경캠프에서 복음을 전하는 자로 살겠다고 손을 들고 하나님께 서원 하
였습니다. 제가 15세 되는 해에 어머니께서 세례를 받기 전에 성경을 일독하면 선물을 주시겠다
고 하셔서 여름 방학 동안 성경을 일독을 하였는데, 그 때부터 성경 사랑에 빠져서 매일 성경을
읽게 되었습니다. 어머님께 항상 감사를 드립니다.
제가 초등학교 6학년 때에 아버님이 소천하신 후에 제 마음에 장남으로서 항상 가족의 생활에 대
한 부담이 있었습니다. 복음 전파자로 살기로 서원하였지만, 가족의 가난한 현실로 인하여 대학에
서 전기공학을 전공하고 졸업 후에 하나님의 은혜로 1983년 8월에 현대중공업에 입사하였습니다.
바쁜 회사 생활에서도 회사의 기숙사에서 항상 성경을 읽기를 즐겨 하였습니다.
현대중공업 해상설계부에서 근무하면서, 1년 6개월 동안 설계하고 건조한 2척의 석유시추선을 북
대서양 스코틀랜드 앞바다로 보내기 위하여 1985년 9월, 푸른 하늘과 푸른 바다! 울산의 일산 앞
바다에서 약 30m 높이의 석유시추선이 점점 멀어지며 아주 작게 여겨질 때에, 저의 마음 깊이 위
대하신 하나님의 부르시는 음성이 계속 들려왔습니다. “창수야, 창수야 너를 구원하고 새생명을
준 나를 따라 따라오지 않겠느냐? 너의 평생을 내가 인도할 것이다.” 성경을 읽을 때에도 계속해
서 “여호와는 나의 분깃이시니“(시편119:57)라는 말씀이 저의 마음을 강하게 두드렸습니다. 몸이
약한 저는 ”몸이 약한 저가 어떻게 선교사로 갈 수 있나요? 몸이 튼튼해야 할 수 있지요.“라고 기
도했습니다. “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있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사옵나이까”(요한복음6;9) 말씀을 통하여 어린 소년이 아주
작은 오병이어를 예수님께 드렸듯이 너의 약한 모습 그대로 예수님을 따라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 제 삶을 드리기로 결단하고 회사를 사직하고 1986년 3월 서울 사당동의 총신신
대원(합동)에 입학하면서 함께 서울에 있던 선교훈련원 MTI에서 선교훈련을 받기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선교사로서 AX국가로 가는 길을 기도하며 찾을 때,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국제선교단체인
WEC(Worldwide Evangization for Christ) International 영국본부와 2년 동안의 서신 교환을 통하여
1991년9월 15일에 GMS AX국 선교사 파송을 받고 영국에서 약 2년 동안의 언어와 문화적응, 선교
훈련을 받았습니다. 1993년 8월에 GMS와 WEC선교사로서 AX국에 입국하여 대학생, 공장 근로자,
주민에게 전도하며 교회개척 사역을 약19년 동안 하였습니다.
오랜 기간 동안의 선교사역으로 항상 공안의 추적과 감시가 심하여 계속되는 사역의 이동에 제한
과 어려움으로 AX 정부의 추방직전에 선교지 재배치를 받아서 2011년 7월에 필리핀에 입국하여
도시 빈민가 7개 지역 교회 개척 사역을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은혜로 현재까지 하고 있습니다.